달력

042018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Rich Country and Poor Country (부자 나라와 가난한 나라)


by Loren Cunningham


열대의 뜨거운 태양이 길게 줄지어 선 사람들의 머리와 어깨 위에 쏟아진다.  그들은 결혼식장이나 교회에 가는 사람처럼 잘 차려입었다.


가끔 문이 철커덕 열리면서 한 사람 또는 한 쌍의 부부가 안으로 들어가면, 시원한 에어컨 바람이 밖으로 새어 나온다.  남은 사람들은 힘든 표정으로 문밖에 서서 얼굴의 땀을 닦아 낸다.  어머니는 아이들에게 조용히 하라고 타이른다.


대부분 해가 뜨기 전부터 기다린 사람들이다.  점심시간이 다가오자 담을 따라 이어진 줄은 더욱 길어진다.  그러나 아무도 포기하지 않는다.  그들은 더 좋은 나라로 갈 기회를 얻기 위해서 이민을 지원할 순서를 참을성 있게 기다린다.  오늘 들어가지 못하는 사람은 내일 다시 올 것이고 내일 들어가지 못하는 사람은 다음 날 다시 올 것이다.  어떤 어려움도 그들의 노력을 막지 못한다.


그들은 자신과 자녀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줄을 선 사람들이다.  그러나 쿠바, 수단, 인도 대사관 주변에서는 그런 사람들을 찾아보기 힘들다.  왜 그런가?  이처럼 나라간에 차이가 생기는 것은 무엇 때문인가?


나는 50년 동안 세계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면서 왜 어떤 나라는 가난하고, 늘 절망에 빠져 있으며, 국민들이 잠재력을 발휘하기 못하는지 그 원인을 발견했다.  우리가 악의 삼위일체라고 부른 탐욕, 부정부패, 불의가 바로 그 원인이다.  그 세가지는 모두 하나님의 성품, 하나님이 계획하신 인간의 삶의 방식, 진리를 따라 살아야 하는 인간의 책임에 어긋난다.


나는 가난한 나라에서 세 가지 악을 보았다.  그렇다고 가난한 나라 사람들은 모두 탐욕스럽고 부패했으며 불의하다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그런 특징이 자주 눈에 띄는 것은 사실이다.  만일 권력을 지닌 사람 중 상당수가 탐욕스럽다면 거기서 뇌물수수와 독직 같은 부정부패가 발생하고 결국 큰 불의가 따른다.[중략]


아무리 불의한 정부 관리라도 사업가와 국민이 그들에게 협력하지 않으면 부정을 저지를 수 없다.[중략] 

국민이 하나님 말씀을 떠날 때 국가는 망한다.  같은 원칙이 반대 방향으로도 작용한다.  탐욕 대신 후하게 베푸는 나라, 정의로운 정부를 세우는 나라는 부와 자유를 누린다.


"우리는 왜 가난한가요?"  이것은 내가 서아프리카 베냉의 대통령과 각료들을 만났을 때 그들에게 받은 질문이다.  케레쿠 대통령은 베냉의 독재자였다.  그는 공산주의자였고 무신론자였다.  그는 북한 지도자였던 김일성과 친했고, 국가의 모델을 찾기 위해 북한을 방문하기도 했다.


그러나 1990년, 케레쿠는 공산주의가 몰락하는 모습을 봤다.  그는 민주주의가 공산주의보다 낫다고 판단했고, 국민에게 이렇게 선언했다.  "국민들이 직접 다음 지도자를 선택하라."


베넹 국민은 자유 투표를 통해 다른 사람을 대통령으로 뽑았고, 케레쿠는 권력을 잃었다.


4년 후 케레쿠는 예수님을 영접했고 열정적으로 신앙생활을 했다.  극단적인 무신론자이자 공산주의자였던 그가 이제는 신실한 그리스도인이 된 것이다.  그는 사람들에게 그리스도를 전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1996년에 베냉국민은 그를 다시 대통령으로 뽑았다.


케레쿠는 대리인을 통해 하나님 말씀을 따르는 지도자가 되는 법을 가르쳐 달라고 나에게 부탁했다.  그 나라 국민의 대부분은 이슬람교나 부두교를 믿었는데, 그는 그런 상황을 바꾸고 싶어 했다.  그는 장관과 차관 모임에서 연설해 달라고 내게 부탁했고, 나는 기꺼이 그 부탁에 응했다. [중략]


나는 케레쿠와 그의 내각에게 이렇게 말했다.  "이 나라에는 양심적이고 성품이 바른 국민이 많이 필요합니다.  베냉 국민의 상당수가 그런 성품을 지닐 때 베냉은 번영할 것입니다." [중략]


진정한 베냉의 변화는, 다른 나라에게 그러했듯, 더 많은 개인이 하나님 말씀에 순종할 때 일어날 것이다.  진정한 변화를 위해서는 한 세대이상의 시간이 필요하다.  어떤 나라도 하루아침에 바뀔 수는 없다. [중략]


몇 명만 정직하다고 해서 상황이 바뀌는 것은 아니다.  사회에 영향력을 미치려면 많은 사람들이 정직해야 한다.  경제가 발전하려면 정직하고 성실한 사람들이 많아야 한다.


[출처] "열방을 변화시키는 하나님의 책" 中에서

'서재(書齋)'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모 데우스 - 서평  (0) 2017.12.29
사피엔스 - 내용 요약  (0) 2017.05.11
사피엔스 - 서평  (2) 2017.05.10
God is Fair and Just  (0) 2016.04.10
Evolutionism & Post-Modernism  (0) 2013.07.27
Rich Country and Poor Country  (0) 2013.05.03
Unity and Diversity  (2) 2013.04.28
Risk of 'Syncretism'  (0) 2013.04.15
Contextualized (Appropriate) Christianity  (0) 2013.04.14
Redemptive Analogy (구속적 유사)  (2) 2013.03.27
초기 아프리카 선교  (0) 2013.03.22
Posted by 더가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