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2018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홋카이도의 겨울 (9) 야경


이번에는 혹시나 별 사진 찍을 수 있으려나 기대하며 무겁게 삼각대 짊어지고 갔는데, 역시나 날씨가 계속 좋지 않아 야경이나 몇장 담아봤습니다.


도쿄 오다이바 (東京 お台場) "Rainbow Bridge"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3sec | F/16.0 | -0.67 EV | 4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19 17:51:18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3sec | F/16.0 | -0.67 EV | 4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19 17:51:53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5sec | F/16.0 | 0.00 EV | 4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19 17:55:06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3sec | F/4.0 | +0.60 EV | 28.0mm | ISO-6400 | Off Compulsory | 2017:02:18 19:01:10



"칸칸 무라 (歓寒村)"  신후라노 프린스 호텔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sec | F/11.0 | +0.67 EV | 48.0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17:02:22 20:05:39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sec | F/11.0 | +1.33 EV | 48.0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17:02:22 20:07:57


"고히 모리노도케이 (珈琲 森の時計, 커피 숲의 시계)"  신후라노 프린스 호텔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3sec | F/7.1 | +1.33 EV | 35.0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17:02:22 20:19:03


Posted by 더가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홋카이도의 겨울 (8) 눈 내리는 풍경


어설픈 솜씨지만 겨울의 정취를 나누고 싶어 눈 내리는 풍경을 모아 동영상 하나 만들어봤습니다. 




Posted by 더가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홋카이도의 겨울 (7) 먹거리


일본 전역을 통틀어 홋카이도만큼 식재료가 풍부한 곳은 없습니다.  러시아에 인접한 한류 청정해역으로 둘러싸여 있어 월등히 신선한 해산물들이 철마다 넘쳐납니다.  또한 일본에서 사육되는 소의 45%가 홋카이도에 있어 낙농업이 엄청 발달되어 있기도 하지요.  게다가 홋카이도는 일본 최대의 곡창지대입니다.  한국과 일본의 평균 식량자급률이 30%가 채 되지 않는데, 홋카이도의 식량자급률은 무려 192%에 달합니다.


그래서 홋카이도 여행에서는 먹거리를 빼놓으면 무척 섭섭하지요.




해산물


한가지 유감스러운 점은 해산물의 질은 훌륭한데 가격은 그리 착하지 않습니다.  특히 성게알(우니)와 게(카니)는 꽤나 비쌉니다.  질보다 양으로 할지, 양보다 질로 할지를 먼저 결정하시고 드실 곳을 알아보세요.


성게알

"우니 무라카미 (うに むらかみ)"  北海道札幌市中央区北3条西4-1 日本生命札幌ビルB1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2.8 | +0.60 EV | 28.0mm | ISO-1250 | Off Compulsory | 2017:02:21 12:45:52


연어알

"Hotel Dormy Inn" 아침부페   北海道札幌市中央区南二条西6丁目 4-1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4.5 | 0.00 EV | 56.0mm | ISO-5600 | Off Compulsory | 2016:06:25 17:26:47


대게

"Shin Furano Prince Hotel" 저녁부페   北海道富良野市中御料B1F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4.0 | 0.00 EV | 28.0mm | ISO-2500 | Off Compulsory | 2017:02:24 19:42:22


가리비

"Shin Furano Prince Hotel" Main Dining Room   北海道富良野市中御料12F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sec | F/4.0 | +1.00 EV | 28.0mm | ISO-6400 | Off Compulsory | 2017:02:23 17:52:38


시샤모(ししゃも,열빙어) 튀김

"Shin Furano Prince Hotel" 저녁부페   北海道富良野市中御料B1F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4.0 | 0.00 EV | 28.0mm | ISO-5000 | Off Compulsory | 2017:02:24 19:58:45


만화 "미스터 초밥왕"의 주인공 쇼타의 고향이 홋카이도의 오타루(小樽)죠 ^_^


참치 초밥 셋트

"스시 잔마이 스스키노점 (寿司 ざんまい すすきの店)"  北海道札幌市中央区城西9南4丁目4番地064-0804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4.0 | 0.00 EV | 58.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6:06:19 02:34:17


털게 미소 된장국

"스시 잔마이 스스키노점 (寿司 ざんまい すすきの店)"   北海道札幌市中央区城西9南4丁目4番地064-0804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4.0 | 0.00 EV | 42.0mm | ISO-6400 | Off Compulsory | 2016:06:19 02:44:45




축산물


유제품들의 품질도 정말 탁월한데 정작 홋카이도에서도 일반 편의점이나 수퍼마켓에서는 보기가 힘듭니다.  공항, 지역 특산물점, 호텔 부페등에서는 많이 있으니 그 때마다 꼭 드세요.


후라노 우유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3.2 | 0.00 EV | 2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7:02:25 12:12:01


요구르트 드링크

"타카하시 목장(高橋 牧場)"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4.0 | 0.00 EV | 28.0mm | ISO-1250 | Off Compulsory | 2017:02:24 21:48:27


우유, 요구르트, 야쿠르트

"Shin Furano Prince Hotel" 아침부페   北海道富良野市中御料B1F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2.8 | +0.60 EV | 28.0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17:02:23 08:06:28


좋은 우유가 넘쳐나기 때문에 대다수의 목장들은 소프트 아이스크림을 경쟁적으로 만들어 팝니다.  가는 곳마다 하나씩 사먹는 재미가 쏠쏠하지요.


땅콩 아몬드 소프트 아이스크림

"츄쥬노 이에" (チュチュの家, 츄쥬의 집)   北海道富良野市中御料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2.8 | +1.30 EV | 28.0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17:02:25 14:38:24


Baked Milk

"츄쥬노 이에" (チュチュの家, 츄쥬의 집)   北海道富良野市中御料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4.5 | 0.00 EV | 60.0mm | ISO-6400 | Off Compulsory | 2017:02:24 16:39:14


동구리 푸딩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4.0 | 0.00 EV | 48.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6:06:14 20:31:40


상질의 생크림은 자연스레 훌륭한 케익(일본에서는 sweets라고 합니다) 개발로 이어졌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50sec | F/4.0 | 0.00 EV | 44.0mm | ISO-6400 | Off Compulsory | 2016:06:18 03:28:05


오타루에 본점이 있는 LeTao (거꾸로 읽으면 오타루)의 케익과 푸딩

중간에 있는 더블 프로마쥬는 일년에 250만개가 팔린다고 합니다.  서울 반포 신세계백화점 지하와 압구정동에도 냉동 수입해서 파는 곳이 생겼는데 그것도 엄청 맛있지만 역시 현지에서 신선한 것을 먹는 것과는 조금 차이가 있더군요.  오타루 외에는 공항과 삿포로역에서 사 드실 수 있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4.0 | 0.00 EV | 35.0mm | ISO-280 | Off Compulsory | 2015:04:05 20:23:24


Cheese Fondue

"Soh's Bar"  北海道富良野市中御料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2.8 | +0.60 EV | 28.0mm | ISO-5000 | Off Compulsory | 2017:02:23 20:05:13



계란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4.0 | 0.00 EV | 28.0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17:02:26 07:57:13


후라노 오무카레

Shin Furano Prince Hotel내 "토카치(十勝)"   北海道富良野市中御料1F

쌀, 계란, 버터, 채소등을 모두 후라노 산으로만 사용해 만듭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4.0 | 0.00 EV | 28.0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7:02:25 13:02:42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2.8 | 0.00 EV | 48.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6:06:23 21:30:39


프렌치 토스트

일본 프렌치 토스트는 두배 가량 두꺼운 빵을 24시간동안 우유/계란물에 담가두었다가 만들어서 엄청 촉촉합니다.  냠~~~ 추릅~~

"Shin Furano Prince Hotel" 아침부페   北海道富良野市中御料B1F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sec | F/4.0 | +0.6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2:23 07:54:13




농산


홋카이도 옥수수의 당도는 복숭아에 맞먹고, 홋카이도 감자의 당도는 고구마에 맞먹습니다.


옥수수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2.8 | +0.60 EV | 28.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8:43:34


찐 감자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4.0 | +0.60 EV | 28.0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17:02:21 12:51:35


구운 감자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2.8 | +0.60 EV | 28.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8:35:18


홋카이도산 감자 맛의 비밀을 현지 사진작가의 사진에서 우연히 알게 되었습니다.  감자를 쌓아놓고 아래사진처럼 굴뚝을 만들어 놓으면 겨울내내 눈이 덮인 상태에서 숙성이 되면서 고당도가 된다고 하네요.  분명 감자맛인데 단맛이 도는 그 맛에 폭 빠져 이번 여행 내내 매일 아침마다 감자만 한사발씩 먹었네요 ㅎㅎㅎ

[출처: Kent Shiraishi Photography]


감자 모듬 (샐러드, 고로케, 전)

"Harvest Restaurant"  北海道夕張郡長沼町東4丁目13番地069-1317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5.0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6:20 21:49:30


낫토

일본사람들의 아침 주식이지요.  수입해서 먹는 것과 신선한 현지 낫토의 맛은 천지차이.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4.0 | 0.00 EV | 28.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7:02:26 08:04:07


겨울철 음식은 아니지만, 홋카이도에서 가장 유명한 것 중 하나인 멜론.  유바리 멜론이 가장 유명하고 비쌉니다.

후라노 멜론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4.0 | 0.00 EV | 40.0mm | ISO-5000 | Off Compulsory | 2016:06:15 01:44:35


제철 토마토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40sec | F/4.0 | 0.00 EV | 50.0mm | ISO-6400 | Off Compulsory | 2016:06:16 16:30:32




라멘


밀도 많이 나고, 고명거리도 풍부하고, 날씨는 뜨끈한 국물을 간절히 생각나게 하고....   홋카이도보다 라멘이 더 간절히 생각나는 곳이 그리 많지 않을듯합니다.


탄탄멘(担担麺)

"175도 탄탄멘 (175°DENO担担麺)"  北海道、札幌市、北区、北7条西4丁目、北7条西4丁目1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4.0 | +1.30 EV | 28.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2:21 18:22:17


스프카레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80sec | F/4.0 | 0.00 EV | 70.0mm | ISO-6400 | Off Compulsory | 2016:06:13 19:46:14




음료수


지역에서 나는 각종 과일쥬스들 다 맛있는데 전 포도쥬스가 제일 맛있더군요.


후라노 포도쥬스

"모리노도케이 (森の時計, 숲의 시계)"  北海道富良野市中御料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2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7:02:25 13:58:03


포도쥬스 Jus de Raisin

"요이치 와이너리 (余市ワイナリー)"   北海道四日市郡吉川町黒川町1318 046-0003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4.0 | +0.60 EV | 28.0mm | ISO-2500 | Off Compulsory | 2017:02:25 20:09:28


전 술을 좋아하지 않는편인데, 맥주 드시는 분들은 삿포로 맥주 많이들 좋아하시더군요.  


Suntory All-Free 맥주

알콜 없는 맥주 중 선호도 1위라고 해서 한번 마셔봤는데 마실때 fruity한 맛이 입에 확 도는게 이정도면 또 먹고 싶겠다 싶었습니다.  ㅎㅎ

"Soh's Bar"  北海道富良野市中御料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2.0 | +0.60 EV | 28.0mm | ISO-4000 | Off Compulsory | 2017:02:23 19:56:45


Posted by 더가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ㄱㄷ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3.18 17:38 신고

    와~~~~
    먹거리 블로그 작가로 데뷔하고도 되겠어요
    침만 흘리다 갑니다

홋카이도의 겨울 (6) 창문너머로


한옥이나 일본 전통가옥의 멋 중 하나는 창호지문을 열면 눈 앞에 시원하게 펼쳐지는 풍경입니다.  


열린 문으로 들어오는 모습이 자연 그대로이던지, 잘 다듬어진 정원이던지 그 풍경에서 전해오는 운치만으로도 마음이 조용해집니다.


바깥 풍경을 고스란히 담은 통나무집들의 창문이 그대로 커다란 액자가 되었습니다.


Ningle Terrace (ニングル テラス, 닝구르 테라스) 내의 

Coffee House "츄츄노 이에" (チュチュの家, 츄츄의 집)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4.5 | 0.00 EV | 70.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7:02:24 16:38:11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4.5 | 0.00 EV | 70.0mm | ISO-5000 | Off Compulsory | 2017:02:24 17:01:10


카페 "모리도케이 (森の時計, 숲의 시계)"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8.0 | 0.0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2:25 13:46:45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5.6 | 0.00 EV | 62.0mm | ISO-36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04:57


"모리노도케이"에서. 

벽에 걸린 눈결정(結晶) 그림 액자에 비친 설경(雪景).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9.0 | 0.00 EV | 28.0mm | ISO-1250 | Off Compulsory | 2017:02:25 14:18:52


Soh's Bar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4.5 | +0.60 EV | 28.0mm | ISO-6400 | Off Compulsory | 2017:02:23 19:47:58

Posted by 더가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ㄱㄷ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3.15 17:05 신고

    이 사진들은 제 아내가 보면 안 되겠어요. ^^

  2. 더가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3.15 21:03 신고

    "여성 관람금지"로 지정하겠습니다. -.-

홋카이도의 겨울 (5) 한잔의 커피


앞 posting에서 모리노도케이 (森の時計, 숲의 시계)에서는 bar만의 특권(?)이 있는데, classic하게 coffee를 천천히 내리는 과정을 함께 즐길 수 있다고 했습니다.


Bar에 앉아 coffee를 주문하면, 바리스타가 조그만 coffee bean spoon에 커피 원두를 담아 coffee bean grinder와 함께 내어 줍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2.8 | 0.00 EV | 70.0mm | ISO-25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24:16


커피 원두를 그라인더에 부어 넣고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2.8 | +0.60 EV | 2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05:46


천천히 그라인더를 직접 돌려가며 갈아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2.8 | 0.00 EV | 70.0mm | ISO-36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07:04


다 갈아진 것을 바리스타에게 돌려주면 갈은 원두의 냄새를 맡아보라고 그릇에 담아 줍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80sec | F/4.5 | 0.00 EV | 60.0mm | ISO-64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09:11


그리고는 바리스타가 정성스럽게 핸드 드립으로 한잔씩 커피를 내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2.8 | 0.00 EV | 70.0mm | ISO-14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35:20


찻잔에 부어 서빙합니다.  여름에 사람이 많이 몹시 붐빌때도 마찬가지로 한잔 한잔 추출을 해줍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2.8 | 0.00 EV | 70.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30:14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28.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7:02:25 14:02:35


아이스커피도 주문할 수 있는데, 이건 미리 추출해 냉장고에서 차갑게 식혀둔 것을 줍니다.  진한 에스프레소가 아니니 이렇게 하는 편이 커피맛이 얼음에 너무 희석되지 않아 더 좋은 것 같습니다.  늦은 밤에 이 글 쓰다보니 갑자기 커피 한잔이 그립네요.  (자야하는데 ㅎㅎ)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2.8 | 0.00 EV | 70.0mm | ISO-25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38:02


이곳, 모리노도케이에서 파는 것은 부드러운 맛의 블렌드 커피 한가지.  일본인의 입맛에 맞게 부드럽고 진한 향기가 참 좋습니다만, 사실 요즘 좋은 커피 파는 곳은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지요.  다양한 종류의 스페셜티 커피를 내세워 커피의 "맛"으로 승부하기도 하고, 커피를 마시는 공간의 "문화"를 트렌디하게 추구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유명세를 타는 커피숍은 길게 줄도 서야 하는게 당연하기 때문에 커피 내리는 과정을 여유롭게 지켜본다는 것은 언감생심(焉敢生心)일 뿐입니다.  조용함이나 여유로움과도 거리가 멉니다.  Afternoon tea time이 주는 어감과 현실간의 괴리가 보통 크지요.  모리노도케이에 남 다른 부분이 있다면, 결국 커피 한잔을 내리는 "과정의 감성과 분위기"라고 하겠습니다.   홋카이도의 시골 농촌 후라노.   그 농촌에서도 차로 그 앞까지 갈 수 없어 비록 먼거리는 아니지만 반드시 오솔길을 걸어들어가야 하는 위치가 이런 분위기를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는듯 합니다.


"내가 정말로 마음에 들어 했던 것은, 커피 맛 그것보다는 

커피가 있는 풍경이었는지도 모르겠다"

- 무라카미 하루키 (村上春樹)


80년대 초 대학 1학년때 이대 앞 "미네르바"라는 곳에서 siphone방식으로 만든 원두커피를 처음 마셔봤는데, 그 때 생각이 나는군요.  알콜램프에 얹은 사이폰을 가져와 테이블에서 직접 커피를 내려줍니다.  가게를 오픈한지 벌써 40년쯤 되는 곳인데 아직도 siphone coffee를 판다고 하는군요.  언제 한국에 가면 한번 다시 들러보고 싶어 지네요.



"찻잔"


너무 진하지 않은 향기를 담고


진한 갈색 탁자에 다소곳이


말을 건네기도 어색하게


너는 너무도 조용히 지키고 있구나


너를 만지면 손끝이 따뜻해


온몸에 너의 열기가 퍼져


소리 없는 정이 내게로 흐른다


(노래: 노고지리)



Posted by 더가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ㄱㄷ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3.15 16:57 신고

    이곳에 놀러오면 수제 커피 내려드리지요. ^^

홋카이도의 겨울 (4) 카페 "숲의 시계"



위 지도에서 출입구 Ⓧ 에서 Ⓒ으로 이어지는 닝구르 테라스 옆 오솔길을 따라 5분가량 걸어 내려가면 모리노도케이 (森の時計, 숲의 시계)라는 카페가 하나 있습니다.  구라모토 소우가 쓴 드라마 "자상한 시간" (優しい時間)에서 주인공이 운영하는 찻집으로, 마치 드라마 '심야식당'이 작은 식당을 무대로 여러 삶의 이야기를 풀어나가듯, 이 곳에서 손님들의 다사다난한 희노애락들을 나눕니다.


작년 비 내리는 여름날에 가족들이 다녀왔는데, 너무나도 서정적인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많이 붐벼 그 분위기에 어울리는 여유로움을 누리고 오지 못해 많이 아쉽기도 했고, 드라마의 시간적 배경이 눈이 많이 내리는 한 겨울이라 드라마의 그 분위기를 느껴보고 싶기도 했습니다.  이번 겨울 여행 최종 행선지를 후라노로 잡은 큰 이유 중 하나이지요.


주차장에 표지판이 있습니다.  "고히 모리노도케이 (珈琲 森の時計, 커피 숲의 시계), Soh's Bar (말 그대로 작가 구라모토 소우의 이름을 딴 주점), 칸칸 무라 (歓寒村, 추위야 너 참 잘 왔다며 환영하는 마을?? 뭐 그런 의미인것 같은데, 한국말로 이름을 붙여본다면 기쁜추위 마을쯤 될까요?).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2.8 | +1.00 EV | 5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4 16:31:18


눈이 내리는 오솔길을 따라 조금 내려가면 닝구르 테라스의 아래쪽 입구 간판을 지나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0sec | F/2.8 | +1.00 EV | 20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4 15:02:30


모리노도케이 (森の時計, 숲의 시계) 표지판이 하나 더 나옵니다.  

영업 시간은 닝구르 테라스와 동일하게 12:00~8:45pm.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8.0 | 0.0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2:25 13:39:43


오솔길이 조금 급한 경삿길이 되면서 행선지에 거의 다 왔음을 알려줍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2.8 | +0.67 EV | 7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3 15:25:06


모리노도케이 (森の時計, 숲의 시계)의 직원이 나와 눈을 치우는게 보이네요.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6.3 | +0.67 EV | 38.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7:02:23 15:37:59


오솔길 오른쪽으로 숲에 숨겨져 있는듯이 자리잡은 모리노도케이 (森の時計, 숲의 시계) 가 드디어 시야에 들어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4.0 | +0.67 EV | 70.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7:02:23 15:28:53


여름에는 너무 사람이 많길래, 이번엔 영업시간 20분 전에 갔더니, 아무도 없습니다 (1등!!) ㅎㅎ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2.8 | +0.67 EV | 70.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7:02:23 15:32:04


다른 사람들은 아직 아무도 보이지 않지만 그래도 혹시 몰라 마눌님께서 대표로 줄을 서서 문 열기를 기다리기로 하고,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400sec | F/5.0 | +0.67 EV | 7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1:47:29


그 사이에 저는 주변을 둘러 봅니다.  모리노도케이 (森の時計, 숲의 시계) 에서 오솔길 더 아랫쪽으로 향한 완만한 계단이 나 있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40sec | F/2.8 | +0.67 EV | 7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3 15:31:40


이 길을 따라 조금 더 내려가면 Soh's Bar가 나옵니다.  Bar니까 당연히 7pm에서 자정까지 밤에만 엽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5.0 | +0.67 EV | 26.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4 07:35:16


설경 구경을 하다보니 20분의 시간이 금새 지나 드디어 안으로 들어 갑니다.  12시가 되어도 온 사람들은 10명이 채 되지 않았습니다.  여름이 더 성수기인가 봅니다.


여름처럼 붐비지 않고 한적해 원하던 고즈넉함을 충분히 즐길 수 있었네요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6.3 | +0.67 EV | 7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1:31:09


출입문 안쪽에 앙증맞은 종이 걸려 있어, 손님이 들어오는 소리를 울려줍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60sec | F/2.8 | 0.00 EV | 70.0mm | ISO-64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44:23


출입문 안쪽 정면으로 눈결정(結晶) 그림 액자가 걸린 겨자(mustard)색 벽이 있고 왼쪽으로는 조그만 창 너머로 눈 덮인 나무들이 보입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4.5 | 0.00 EV | 2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7:02:25 14:21:44


일등으로 들어가니 바리스타께서 제일 한적한 안쪽 자리로 안내를 해주십니다. 예이~~~~ ^_^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sec | F/2.0 | +0.6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00:56


Bar는 기역자 모양으로 총 8명 남짓 앉을 수 있는 자리가 있고, 저희가 앉은 자리 정면에 길다랗게 눈결정 몇개를 그린 또 다른 그림 액자가 걸려있습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2.0 | +0.6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01:10


입구를 들어와 bar쪽을 보면 바리스타 뒤로 한폭의 그림과도 같은 설경이 펼쳐져 있습니다.  여름에도 푸른 녹음이 우거진 숲이 보여 참 멋집니다.  종업원 아가씨 얼굴이 계속 찍혔네요.  드라마에 나온 사람은 좀 드세게 보였는데 이 아가씨는 참 착하게 생겼습니다. ^_^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400sec | F/5.6 | 0.00 EV | 27.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05:30


입구에 있던 겨자색 벽 너머로는 멋드러진 원형 화목 난로와 함께 3~4명씩 앉을 수 있는 테이블들이 몇개 놓여 있습니다.  벽들이 모두 유리창으로 되어 있어 보이는 풍경면으로 본다면 bar에 못지 않습니다만, 그래도 자리가 있다면 꼭 bar에 앉아 보기를 추천합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5.6 | 0.00 EV | 24.0mm | ISO-18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06:34


이곳에서는 bar만의 특권(?)이 있는데, classic하게 coffee를 천천히 내리는 과정을 함께 즐길 수 있다는 것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다음번 posting에 따로 쓰겠습니다)  Bar에 앉으면 이렇게 생긴 coffee bean grinder가 여러개 놓여 있습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1.7 | -0.30 EV | 28.0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7:02:25 13:55:00


저희가 앉은 bar의 구석자리 옆 창문가에는 몹시 고풍스런 grinder들과 함께 소박한 안개꽃다발이 소담스렇게 꽂혀 있고, 그 너머로 사람들이 지나가지 않은 눈 덮인 숲이 보입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640sec | F/2.8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04:23


바리스타가 일하는 공간에는 여러개의 grinder들과 많은 찻잔 세트들이 잘 정돈되어 있네요.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2.8 | 0.00 EV | 7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02:55


Grinder들이 주욱 올려져 있는 커다란 유리창이 바깥 풍경과 몹시 잘 어울려 보이지요?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600sec | F/2.8 | 0.00 EV | 7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12:37


그 큰 창문 가에는 중세시대 촛대와도 비슷한 조그만 전기 램프가 장식되어 있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250sec | F/2.8 | 0.00 EV | 4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38:59


메뉴판인데, 카페 이름 "숲의 시계"와 잘 어울리는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마실 것으로는 커피와 차 (뜨거운 것과 아이스), 포도쥬스.  식사용으로는 커리와 스튜. 그리고 자른 케익이 전부.  몹시도 simple한 구성으로, 드라마 "자상한 시간" (優しい時間)에서 영업하는 것과 동일한 메뉴와 운영방식입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2.8 | +0.60 EV | 28.0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7:02:22 12:03:59


매콤한 맛의 커리 밥.  돈까스니 뭐니 그런 흔한 옵션도 일체 없이 당근 두쪽만 달랑 들어 있는데, 황홀한 맛은 아니지만 한끼 먹기에는 충분히 맛 있습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2.0 | +0.6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19:19


크림 소스에 버섯을 넣어 만든 스튜 밥.  보통 이런 소스는 면을 넣어 파스타를 만드는데, 밥과도 잘 어울렸습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2.0 | +0.6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19:56


끝으로 케익 3가지.  사진의 순서대로, 생크림과 초콜렛 배합 비율에 따라 하츠유키 (初雪, 첫 눈), 네유키 (根雪, 진짜 눈), 유키도케 (雪解, 녹는 눈)라고 이름을 붙였습니다.  다 맛있었는데 그 중에서도, 홋카이도의 파우더 스노우와도 같이 부드러운 네유키 (根雪, 진짜 눈)의 촉감은 정말 훌륭했습니다.  강추!!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2.0 | +0.6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26:09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3.2 | 0.00 EV | 28.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7:02:25 13:57:03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3.2 | 0.00 EV | 2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7:02:25 13:56:31


다음번 posting은  모리노도케이 (森の時計, 숲의 시계)에서 즐길 수 있는 한잔의 커피에 대해 쓰겠습니다.



"자상한 시간" (優しい時間)의 주제가 "내일" (明日) [노래: 히라하가 아야카(平原綾香)]


Posted by 더가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홋카이도의 겨울 (3) "닝구르 테라스"


3박 4일간 묵었던 신 후라노 프린스 호텔은 1974년에 오픈한 (구) 후라노 프린스 호텔에서 4Km 남쪽에 1988년에 오픈했습니다.  북서쪽 산 자락에는 스키장이, 북동쪽 평지에는 골프장이 있는데, 겨울이 되면 골프장의 남쪽을 가족용 outdoor activity를 위한 장소로 공개합니다.


골프장 남쪽 끝 숲에 몇개의 아기 자기한 공간들이 있는데 그 중 하나가 Ningle Terrace (ニングル テラス, 닝구르 테라스)입니다. 


아래 지도에서 옅은 노란색으로 표시한 부분이 닝구르 테라스로, 출입구는 Ⓐ Ⓑ Ⓒ 세개가 있는데, 호텔에서 B1 층에서 주차장으로 연결되는 출입문 Ⓧ를 통해 나오면 "드라마관" 오른쪽에  로 가는 길이 보입니다.



이곳은 저명한 작가 구라모토 소우(倉本聰)가 만든 숲속의 통나무집 마을입니다.  구라모토 소우는 1981년 제작된 드라마 "북쪽 나라에서" (北の国から, 기타노쿠리카라)를 비롯한 후라노 배경의 여러 드라마 각본을 썼습니다.  '닝구르'는 그의 저서 중 한 책 제목으로, 홋카이도 숲속에 사는 숲의 지혜자(森の知恵者) 요정을 뜻한다고 하네요. 


여러채의 작은 통나무집에, 정말 요정들이 만들법한 아기자기한 소품들을 만드는 여러개의 작은 공방들이 숲속에 이어져 있습니다.  구라모토 소우의 이름으로 개설된 인터넷 페이지가 있고, 그곳에 블로그 형식으로 몇개의 공방 소개가 되어 있습니다. (구글로 번역한 페이지는 click here)



모두 꽤나 정성 들여 만든 수공예품들이라 가격이 1000엔은 쉽게 넘어갑니다.  그래서인지 대부분 눈팅이나 하고 가는것 같네요 ㅎㅎ  


작년 여름에 가족들이 갔을 때는 짙은 녹색의 비내리는 숲이 인상적이었는데 눈이 내리니 또 다른 분위기로 운치가 있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5.0 | 0.00 EV | 70.0mm | ISO-2500 | Off Compulsory | 2016:06:24 22:02:52


주차장 쪽에서 입구 Ⓐ 가 보입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sec | F/6.3 | +0.67 EV | 56.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4 06:55:54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600sec | F/1.7 | +0.6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2:23 14:44:30


입구에 닝구르 테라스의 약도가 있습니다.  공방들의 영업시간이 12:00~8:45pm이고 그 이외의 시간에는 입구 Ⓐ쪽의 출입을 막아놓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4.5 | +1.33 EV | 28.0mm | ISO-360 | Off Compulsory | 2017:02:23 15:07:27


입구쪽에서보이는 공방 통나무집들의 모습입니다.  대부분의 공방들이 사진 촬영을 금지해서 아쉽게도 가게 내부 사진은 별로 없고 마을 분위기만 좀 담아봤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2.8 | +0.67 EV | 7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4 07:05:26


입구에서 10여 남짓한 내려가는 계단을 통해 내려갑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sec | F/9.0 | +0.67 EV | 4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4 07:00:34


왼쪽길로 내려가면 "종이들의 숲"과 "올빼미의 집"이 있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6.3 | +1.33 EV | 24.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7:02:23 15:08:49


"작은우주 만화경의 집"과 "바람의 집"이 언덕 위로 보이네요.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6.3 | +1.33 EV | 35.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7:02:23 15:10:36


윗길의 첫 공방인 "숲의 대장장이" 앞에서 입구 Ⓐ 쪽으로 뒤돌아 본 모습입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4.0 | +0.6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2:25 15:12:32


"숲의 대장장이"를 지나면 길이 꺾어지면서 "잡목숲의 집", "바람의 집", "작은우주 만화경의 집"이 차례로 나타납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5.6 | +0.6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2:23 14:47:11


"잡목숲의 집"과 "바람의 집" 사잇길로 올라가면 입구 Ⓑ에서 "공예공방 닝구르 아틀리에"로 이어지는 윗길이 나옵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5.6 | +0.6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2:23 14:48:48


"바람의 집"에서는 나무를 깎아 여러가지 바람개비를 만듭니다.  어릴 때 수수깡과 색종이로 만들던 그런 시시한 바람개비들과는 차원이 다른 작품들이지요.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2.8 | 0.00 EV | 70.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7:02:22 13:01:06


이런 비행기도 만드네요.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200sec | F/2.8 | 0.00 EV | 7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3:01:27


그 옆 집은 "작은우주 만화경의 집"입니다.  영어로는 kaleidoscope라고 부르는데 망원경 비슷하게 생긴 원통을 들여다보면 형형색색 다채로운 그림을 보여주지요.  창문 구석에 구멍을 뚫고 "Look"이라고 써놓았네요.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250sec | F/3.2 | 0.00 EV | 31.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3:00:12


다음 집은 "숲의 가죽공방" 입니다.  작은 열쇠고리부터 여성용 핸드백까지 다양한 가죽공예품을 판매합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200sec | F/7.1 | 0.00 EV | 4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59:38


"숲의 가죽공방"을 지나면 몇 계단 내려와 아랫길과 다시 만납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600sec | F/2.8 | 0.00 EV | 7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55:58


같은 장소인데 폭설 내릴때라 또 다른 정취가 느껴지네요.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5.6 | +1.3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2:25 14:33:52


계단 내려오면서 아랫길에 있는 "종이 작업의 집"을 내려다 봅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5.6 | +1.3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2:25 14:32:34


윗길과 아랫길이 만나는 곳에 "Coffee House 츄츄의 집"이 있습니다.  커피도 맛있었지만, 전 peanut almond soft ice cream과 baked milk (묽은 크렘뷸레 맛 비슷합니다)가 더 맛있더군요 ㅎ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7.1 | 0.00 EV | 44.0mm | ISO-22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59:16


"츄츄의 집" 뒤꼍에서 다시 길이 갈라지는데 윗길로 올라가봅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6.3 | 0.00 EV | 31.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54:07


"후라노 은세공 눈의 결정"이란 공방입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60sec | F/2.8 | 0.00 EV | 48.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53:49


후라노 겨울 분위기가 물씬 나는 세공품들.  탐나는 게 많네요.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0sec | F/2.8 | 0.00 EV | 7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56:20


요정 "닝구르" size의 눈사람.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0sec | F/2.8 | 0.00 EV | 7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3:02:08


"눈의 결정"에서 "작은집의 집"과 "숲의 촛불집"이 내려다 보입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6.3 | +0.67 EV | 28.0mm | ISO-280 | Off Compulsory | 2017:02:23 15:15:47


"눈의 결정" 옆에 "구라모토 소우(倉本聰) 점표의 숲"이라는 집이 있는데 이 닝구르 테라스를 만든 드라마 작가 구라모토 소우의 시화(詩畵)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2.8 | +0.67 EV | 28.0mm | ISO-560 | Off Compulsory | 2017:02:23 15:16:37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2.8 | +0.67 EV | 28.0mm | ISO-2200 | Off Compulsory | 2017:02:23 15:17:20


그 옆으로 "후라노학원의 가게 숲의 악단"이란 공방이 있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500sec | F/2.8 | 0.00 EV | 7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51:46


나무로 각종 악기연주자들의 모습을 만듭니다.  이렇게 오케스트라도 있네요.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3.2 | 0.00 EV | 32.0mm | ISO-2200 | Off Compulsory | 2017:02:24 17:31:37


반대편에서 들어가는 길이 하나 더 있습니다.  모리노도케이 (森の時計, 숲의 시계)로 가는 오솔길 (맨 위 지도에서 purple line으로 표시된 길) 이 닝구르 테라스 외각에 있는데, 길 따라 내려가다보면 오른쪽으로 닝구르 테라스가 보이지요.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5.6 | +0.67 EV | 26.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4 07:11:35


오솔길 절반 정도 지점에 닝구르테라스 표지판으로 입구 Ⓒ 가 나옵니다.  영업시작인 정오 전에 들어가 구경하고 싶으시면 이쪽 입구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0sec | F/2.8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49:26


계단을 올라가 모퉁이를 돌면 닝구르 테라스가 보이지요.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400sec | F/8.0 | 0.00 EV | 52.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2:50:44


역시 눈이 많이 내리는게 단연 더 정취가 좋습니다. ㅎㅎ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5.6 | +1.3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2:25 14:32:22


Posted by 더가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ㄱㄷ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3.08 16:59 신고

    공방 내부 사진이 없어서 정말 아쉽네요. 팬들을 위해서 다음에는 구글 글래스를 끼시고 가는 것이 어떨지? ^^

  2. 더가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3.08 20:14 신고

    아~ 바야흐로 몰카시대군요. 심사숙고해 보겠습니다.

홋카이도의 겨울 (2) 숲과 들판


눈이 많이 내려 온 세상을 덮어주면 또 전혀 다른 세상이 펼쳐지지요.  땅 위의 모든 복잡 다단한 것들에 하얀 천이 덮여지고, 칼라 사진과 같던 풍경은 흑백 사진과 같이 바뀝니다.  홋카이도의 드넓은 모든 농경지는 온통 하얀 백색 캔버스가 되어 버리네요.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5.6 | +0.60 EV | 28.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7:02:25 17:10:11


설경 사진의 대명사가 되어버린 비에이(美瑛)에도 꼭 가보고 싶었는데 차도 없고 눈도 너무 많이 내려 아쉽게도 가지 못했습니다만, 숙소 주위에 펼쳐진 숲과 들판만으로도 충분히 행복했습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0sec | F/4.0 | +0.6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2:23 12:44:05


자작나무 숲 속에 쌓인 눈을 헤치며 한발짝 한발짝, 뽀드득 뽀드득, 조심스레 안으로 들어가 봅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2.8 | +0.67 EV | 28.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3 15:14:18


오솔길들은 제설을 해 놓았음에도 불구하고, 많이 내린 눈이 금새 다시 쌓여 발목까지 푹푹 빠집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2.8 | +0.67 EV | 62.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3 15:21:16


펼쳐진 평원에서 30분짜리 간이 cross-country sky도 해봅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600sec | F/5.0 | +1.00 EV | 20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5 11:07:01


완만한 언덕을 타고 내려가는 눈썰매도 재미가 쏠쏠 하지요.  스키장도 한산했는데 여긴 더 한산하다 못해 적막하기까지 합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320sec | F/3.5 | +0.67 EV | 70.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6:58:01


좀 더 다이나믹하게 snow mobile이 끌어주는 보트를 타고 평원을 질주도 해 봅니다.  해가 이미 진 평원은 또 다른 매력을 주네요.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sec | F/3.5 | +0.67 EV | 70.0mm | ISO-50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7:16:49


Posted by 더가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ㄱㄷ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3.05 18:48 신고

    아니, 라이카를 지르셨나요? 이제 귀족의 반열에.... ^^

  2. ㄱㄷ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3.06 20:10 신고

    전생에 나라를 구하셨음이 분명합니다.

홋카이도의 겨울 (1) 폭설


일본에서 눈이 많이 오는 것으로 이름난 지역중 하나인 홋카이도(北海道)의 겨울은 홋카이도에 거주한 걸출한 작가들에 의해 여러 소설, 드라마, 영화의 배경으로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 아사히가와(旭川)를 무대로 한 미우라 아야코(三浦綾子)의 대표적 소설 "빙점(氷点)"
  • 후라노(富良野)를 무대로 한 구라모토 소우(倉本聰)의 드라마 "북쪽 나라에서(北の國から)", "자상한 시간(優しい時間)"
  • 오타루(小樽)를 무대로 "오겡끼데스까?(おげんきですか。잘 지내요?)" 라는 대사로 유명한 영화 "러브레터"
  • 후라노(富良野) 인근의 시골마을 종착역에서 일평생을 보낸 역무원의 마지막 겨울을 그린 영화 "철도원

그 겨울을 한번 꼭 보고 싶어 작은 아이의 1주일간의 짧은 방학동안 가족들과 함께 떠났습니다.


눈 많이 오는 곳이 한 두곳이 아닌데 왜 그렇게 멀리 갔냐구요?  ㅎㅎ


처음 일본 홋카이도를 방문한 것이 2015년 4월이었습니다.  꽤 북쪽에 위치한 곳이라 봄이 채 찾아오지 않아 홋카이도의 경치를 구경하기에는 최악(?)의 시기에 갔었음에도 불구하고, 어딜 가도 사람이 많지 않은 한적한 분위기에,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최상급 농수산물로 만든 풍성한 먹거리, 그리고 자연을 바라보며 휴식할 수 있는 천연 온천의 여유로움.  이 삼박자 매력에 함께 간 가족 모두가 매료되었지요.


그리고 같은 해 초가을인 9월말, 한국 방문길에 우연치 않은 일탈로 3박 4일간 홀로 홋카이도를 다시 찾았었습니다.  중부 후라노와 비에이의 꽃밭을 거쳐 동부 산속의 호수들을 거쳐 동쪽 끝 시레토코까지 홋카이도의 풍경들을 눈에 담고 다녔네요.


단순히 눈구경만 생각하면 더 좋은 곳도 많을 것 같은데, 전체적인 홋카이도의 '분위기'가 저희 가족들에겐 참 좋더라구요.  그냥 멋진 겨울이라기보다는 뭔가 낭만(浪漫)적인 겨울을 경험하고 싶어 갔다고나 할까요?


이번 여행은 기간도 짧고 눈길에 많이 돌아다니는 것이 위험할 것 같아, 3박 4일을 중부 후라노에만 처박혀 보냈습니다.  작은 행동 반경에서 한가로이 보낸 시간을 앞으로 몇개로 나눠 올려보겠습니다.


캘리포니아에서 하루에 갈 수가 없어서 도쿄 들르고 삿포로 들러 그렇게 갔는데요, 도쿄에서 삿포로로 가는 날은, 거의 007작전을 방불케 하는 기민함으로 움직여야 했습니다.  


원래 계획은 점심 먹고 2:05pm에 공항가는 버스를 타는 것이었는데, 아침에 홋카이도에 폭설 예보가 있어 비행기가 cancel될 수도 있다는 이메일이 날아왔습니다.


급하게 전화를 했더니 12:05pm 비행기는 확실히 가는데 지금 당장 오겠느냐고 하네요.  전화로 항공편 변경하고 15분 후에 떠나는 공항 버스 타려고 큰 가방 3개 + 작은 가방 4개를 번개 같이 8분내로  꾸리고 hotel check-out 완료!!


공항에서 이른 점심 간단히 먹으면서, 2:20pm에 신치토세 공항에 도착하면 3:00pm 있는 JR Rapid 기차 타고 3:35pm에 삿포로역 가서 4:00pm에 호텔로 가는 버스를 탄다는 나름 좋은 변경 스케줄을 세웠는데..... 


아뿔싸...  홋카이도에서 오는 비행기가 연착해서 30분 늦게 출발 -.-  공항에 내리니 벌써 2:55pm이 되어 마눌님은 곧바로 먼저 JR 기차표 끊으러 나가고, 나와 아이는 짐을 기다렸다 찾음.  3:07pm에 나온 가방을 끌고 승강장으로 달려가서 아슬아슬하게 3:15pm 기차를 탐.


도착 예정시간이 3:50pm이니 버스를 잡기에 몹시 빠듯한데, 이 버스 놓치면 다음 버스는 2시간 후 라서 마음이 무척이나 조급해짐.  삿포로역에서 이동할 동선을 파악해서 기차 안에서 미리 숙지.  삿포로역에 도착하니 벌써 3:53pm *.*  다시 허겁지겁 달려서 3:59pm에 극적으로 4:00pm 버스를 탔습니다!!!  헥~ 헥~ 헥~ 헥~~~~~


버스에 타고 땀 닦으면서 드디어 숨을 좀 돌립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2.5 | +0.60 EV | 28.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0 16:35:52


삿포로 눈축제가 열리는 2월답게 눈은 정말 많이도 내리더군요.   1월은 31일중 평균 28.1일이, 2월은 28일중 평균 25.2일이 눈 내리는 날이고, 일년 평균 강설량이 약 6m (20ft)라고 합니다.


홋카이도에서의 마지막 밤에 본 삿포로 시내의 설경입니다.  삼각대를 가지고 나가지 않아서 손각대로 대충 찍었습니다.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3.5 | 0.00 EV | 28.0mm | ISO-4000 | Off Compulsory | 2017:02:25 21:50:23


가는 날은 눈이 그다지 오지 않았습니다만, 하루가 다르게 점점 더 내리더군요.  홋카이도 오던 날 눈이 그리 많이 내리지 않았는데도 비행기가 취소되기도 했기 때문에, 과연 일정대로 미국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가 의문시 되었지요.  


저는 "회사에 제 때 복귀하지 못하면 어쩌나"하는 염려로, 와이프는 "홋카이도에 혹시 합법적으로(?) 더 머물수 있는거 아닌가"는 기대로 마지막 밤을 보냈습니다. ㅋㅋㅋ


늦은 저녁을 많이 먹고는 소화 좀 시켜야할 것 같아 호텔에서 우산 하나 빌려 10시 넘은 시간에 삿포로 시내를 좀 걸어다녔습니다.  눈이 점점 더 내리는게 너무 멋진데 카메라를 두고 와서, 아쉬운대로 iPhone 한장 담아봤습니다. 


(여담인데, 길을 잃지 않으려고 map app을 켜고 다녔더니, 한 20분 후에  iPhone이 꺼지네요.  Battery가 40%이상 남았고 영하 3~4도 정도 밖에 되지 않았는데...  뭐 이미 알려진 문제긴 하지만 덕분에 길 잃을뻔 했습니다 ㅎㅎ   다행히 품안에 한 10여분 넣었다 꺼내니 다시 작동하더군요)


Apple | iPhone 6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2.2 | 0.00 EV | 4.2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7:02:25 22:19:30


후라노에서는 "신 후라노 프린스 호텔"이라는 스키 리조트에 계속 있었습니다.  미국 스키장에 비하면 규모가 훨씬 작은 편이지만, 리조트에 묵는 사람들 이외에는 스키장 이용하는 외부 사람들이 없다시피해서 아주 조용하고 한적했습니다.  고기가 많이 잡히는 곳을 일컬어 "물 반(半), 고기 반"이라고 한다는데, 하도 눈이 많이 내리니 "공기 반, 눈 반"이란 생각이 들더군요.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0sec | F/4.0 | +1.00 EV | 20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4 14:40:15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40sec | F/5.0 | +1.00 EV | 20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4 14:36:32


사실 설경으로만 본다면, 제가 사는 캘리포니아 집에서 5시간 거리에 있는 Lake Tahoe의 Heavenly Mountain Resort가 한수 위 입니다만, 너무 크고 넓고 혼잡해서 늘 불편을 감수해야 하지요.  아시아에서는 손 꼽히는 유명한 스키장의 제 철이 이렇게 한적할 수도 있다는 것을 처음 알았네요. ㅎㅎㅎ


한가지 흥미로웠던 것은 눈의 촉감이었습니다.  흔히 설질(雪質)이라고들 하지요.  홋카이도에 내리는 눈은 참 폭신 폭신(?)하더군요.   검색을 좀 해보니, 시베리아의 습한 공기가 홋카이도 서해안에서 일차 대량의 눈내림 (濕雪, 습설, 젖은 눈) 으로 습기를 잃고 난 후 내륙에서 건조한 공기가 이차  눈(乾雪, 건설, 마른 눈)을 내려 그렇다네요.


Lake Tahoe의 눈도 소위 powder snow라고 하는데, 홋카이도 눈은 그에 비해 얼음기가 없고 잘 뭉쳐지네요.   쌓인 눈을 밟는 느낌이 마치 밀가루나 녹말가루를 밟는 것 같은게, 느낌이 많이 다르기도 하고 눈길 걷는 재미가 쏠쏠했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0sec | F/4.0 | +1.00 EV | 20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4 14:40:37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0sec | F/3.2 | +1.00 EV | 20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4 14:50:41


이곳도 야간에 스키를 탈 수 있게 조명을 해줍니다.  눈입자가 너무 가벼워서 조명에 비추인 눈발이 이리저리 천방지축으로 날아다니는게 약한 바람인데도  마치 엄청난 눈폭풍 같은 착각을 일으킵니다.   그냥 위에서 아래로 얌전하게 내리는 눈이 아니라 옆으로도 흐르고, 아래에서 위로도 솟구친다고 해서  "후부키(吹雪, 취설, 흩뿌리는 눈)"리고 부른다는군요.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4.0 | +0.60 EV | 28.0mm | ISO-6400 | Off Compulsory | 2017:02:23 17:39:18


아이가 낮에 스노우 보드를 타는 동안 마눌님과 저는 숲으로 들어가 봅니다.  깊은 산중이 아니라 걸어다닐 수 있는 오솔길들 몇 개가 잘 닦여 있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640sec | F/2.8 | +0.67 EV | 7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2 11:34:20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4.0 | +1.00 EV | 10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4 15:08:01


약간의 경사가 진 이 오솔길은 (저를 제외한) 가족들이 지난 여름에 다녀 온 모리노도케이 (森の時計, 숲의 시계)라는 카페로 가는 길입니다.  너무 예쁜 곳이라 3박 4일동안 매일 한두번씩 산책 삼아 다녀오곤 했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sec | F/5.6 | +1.00 EV | 20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4 14:58:00


LEICA CAMERA AG | LEICA Q (Typ 116)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0sec | F/1.7 | +1.3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2:25 14:28:39


모리노도케이 (森の時計) 가는 길 왼쪽으로 넓게 펼쳐진 평원과 숲이 있습니다.  Lake Tahoe 부근과는 달리, 스키장도 아니고 별장이 빼곡히 들어찬 곳도 아니어서 그런지, 문명과 지척의 거리인 곳인데도 적막과 쓸쓸함이 담겨있는게 자연 깊이 들어온 것과 같은 감성이 듭니다.  아래 사진은 동 틀 무렵에 나가 카메라에 담아봤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sec | F/8.0 | +0.67 EV | 7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4 07:16:18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sec | F/8.0 | +0.67 EV | 7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2:24 07:16:18




Posted by 더가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ㄱㄷ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7.03.04 15:04 신고

    와 부러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