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72018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Made in Italy?

이것저것 2018.01.28 18:39

Made in Italy?


드라마 '시크릿가든'에서 주인공이 "이 옷은 이태리에서 40년 동안 트레이닝복만 만든 장인이 한땀한땀 정성들여 만든 것"이라며 명품임을 과시하는 대사가 몇번인가 나온다.


지난 1월 19일 이탈리아 정부가 중부 Florence 지방에 거점을 둔 ‘중국계 마피아’에 대해 무더기 체포령을 내렸는데 그 배경에는 플로렌스에서 30분 거리에 위치한 Prato에 밀집한 중국계 섬유제품 공장들이 있다.



Prato시는 수세기에 걸쳐 '세계 최고급'의 직물을 만드는 도시로서 이름을 알려왔던 곳이다.  그런데 대략 1980년대 말에 이 도시로 이민온 중국계 이민자들의 기성복 산업의 진출이 시작된 후로 점점 그 규무가 늘어났다. 2000년대 후반에 이르러는 직물 제조사, 직물 재단사, 패션 디자이너등의 직능부터 의류 제조업체, 완제품 도매상 유통에 이르기까지 약 5,000개의 중국인 회사들이 생겨나 Prato시 전체 회사중 25%라는 엄청난 규모에 다다렀다.  중저가 'Made in Italy" 시장을 이미 거의 다 먹어버린 것이다.  


이에 따라 많은 불법 이민자들도 함께 유입 되었으며, 돈이 가는 곳에 빠질리 없는 마피아들도 커지기 시작했고 자연스레 돈세탁, 성매매, 위조 등이 성행하게 되면서 지역 사회의 골칫거리가 된 것이다.  이미 지난 2009년에도 보수파 시장인 Roberto Cenni가 불법 노동력을 사용하는 중국 공장에 대한 경찰의 급습을 대대적으로 허용하여 긴장을 유발시킨 바 있다.


마피아와 관련된 단속은 나름 방향이 뚜렷하겠지만, 이미 터를 잡은 중국인 회사들과는 아마도 계속 공생해야 할 것이다.  Made "in Italy"는 맞는데 "by Italian"은 아닌 상품들이 세계 시장에 점점 더 많아지겠지.




'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탁족(濯足)  (0) 16:43:34
찌라시가 되어가는 일간지...  (0) 2018.07.12
남북통일. 정말 가까이?  (0) 2018.04.28
Made in Italy?  (0) 2018.01.28
나파 밸리의 화재  (0) 2017.10.14
노안(老眼)과의 싸움  (2) 2017.10.14
Wasp Hives (말벌집)  (2) 2017.09.23
여자의 마음  (0) 2017.08.07
Durian 도전  (0) 2017.06.22
Penguins Can Fly!  (0) 2017.04.01
Silicon Valley 기업들?  (0) 2017.02.10
Posted by 더가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