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72018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목이 뻣뻣한 백성



"저 여자는 자기가 사장인줄 알아 ㅋㅋㅋ"


한국에서 직장 생활 할 때 같은 건물에 사장 사무실이 있었는데 사장 여비서를 두고 사람들이 이렇게 뒷담화를 날리곤 했다.


사장 비서로 발탁되었을땐 다른 사무원들보다는 뭐라도 더 뛰어난 부분이 있으려니 하는 것을 고려해도, 목에 힘!! 주는 정도가 남다르다보니 그만 사람들 사이에 조소 거리가 되고 만 것이다.


오늘날 한국과 한인 교민 사회에서 교회와 교인들이 종종 조소 거리가 되는 이유가 그리 달라 보이지 않는다.


'당나귀 신드롬'이란 말이 있다.  예수께서 예루살렘에 입성하실 때 사람들이 "호산나 찬송하리로다" 환호하니, 당나귀 자신이 환호의 대상인 줄로 착각하는 것을 말한다.


로마서 2:17~3:20에서 바울은 당시 유대인들이 보편적으로 생각하던 등식(equality)을 나열하며 그것이 얼마나 큰 착각인가를 조목조목 반박한다.

  • “할례 받은 자” = “이스라엘 민족” = “아브라함의 자손” = “하나님의 택하심을 받은 자” = “하나님의 복과 구원을 받을 사람들”
  • “할례 없는 자” = “할례 받지 못한 자” = “이방인” = “언약 밖의 멸망당할 자”


유감스럽게 현대 기독교에도 비슷한 등식들이 만연하고, 이것이 기독교인들에게 치명적인 독이 되고 있는 것 같아 보인다. 


"내가 이 백성을 보니 목이 뻣뻣한 (obstinate) 백성이로다" (출애굽기 32장 9절)

'내 생각에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이버 검색에 대한 유감  (0) 2017.03.29
느그들 다덜 단디 하거레이  (0) 2017.03.11
Inflation  (2) 2016.12.07
비록 한 걸음이지만...  (0) 2016.12.06
Doctrine (교리)  (2) 2016.09.03
목이 뻣뻣한 백성  (0) 2016.05.21
과학자도 기도하나요?  (0) 2016.05.19
기독 or 개독?  (2) 2016.05.17
정당과 교회  (0) 2016.04.19
믿음 versus(?) 행위  (2) 2016.03.12
후안무치 (厚顔無恥, Impudence)  (0) 2016.02.08
Posted by 더가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